경북 동해안 5개 시․군의 해양수산 인력양성을 위한 체계적 지원방안 제시

경북도의회 『스마트 해양수산 정책연구회』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한성국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4-22 18:37:3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북=세계타임즈 한성국 기자] 경상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인 스마트 해양수산 정책연구회(대표 이칠구 의원, 포항)는 4월 22일(목) 오전 10시 환동해지역본부 1층 세미나실에서 “경상북도 스마트 해양수산 인력양성에 관한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하였다.

 

이 연구용역은 기존의 해양수산부문에 4차 산업기술을 융.복합한 새로운 전문 인력을 육성하는 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지난 9월 착수하여, 2021년 7월 15일 완료 예정이다. 연구책임을 맡은 대구경북연구원 김세나 연구위원은 관련분야 전문가로 연구진을 구성하여 현장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 의견을 수렴하였다.

 

김세나 연구위원은 중간보고회에서 해외사례를 바탕으로 해양수산업 스마트화에 필요한 인력양성 방향과 정규과정 및 평생교육을 통한 인재양성 지원방안을 제시하였다. 또한 환동해 스마트 수산기자재 특화산업단지 조성 기본 계획 및 경상북도 스마트 양식 클러스터 사업과의 연계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 날 토론을 통해 김희수 의원(포항)은 “해양오염과 자원고갈 우려에 대응해 어민에 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경북만의 정책을 담아야 한다”고 했고, 남진복 의원(울릉)은 “양식업이 힘든 동해안의 여건을 고려하여 경상북도에 적합한 구체적인 지원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용선 의원(포항)은 “경상북도 해양수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관광 등 다양한 분야를 결합한 대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했고, 배진석 의원(경주)은 “젊은 청년이 찾아오는 경북 동해안을 만들기 위한 실현가능한 대안과 정책이 제시되어야 한다”고 했다.

 

정책연구회 대표인 이칠구 의원은 “울릉도를 포함한 경북 연안 5개 시·군 인구는 2010년 886,361명에서 2020년 850,524명으로 35,837명이 감소했고, 어업인구의 약 40%가 65세 이상 고령인구”라면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노동 강도를 줄이고, 청년유입을 촉진할 수 있는 교육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연구진에게 경북의 수산업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새로운 전문 인력 육성을 위한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추진계획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한성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