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친환경발전소 건설공사’ 수주
금호건설 사명 일원화 후 첫 수주로 의미 커
향후 발주 예정인 친환경발전소 건설공사 적극 참여 예정

親환경 금호건설, 청주 親환경발전소 수주 낭보

심귀영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3-31 15:10: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심귀영 기자]금호건설(대표이사 서재환)은 한국지역난방공사에서 발주한 ‘청주 친환경발전소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수주는 금호건설로 사명을 일원화 하고 따낸 첫 수주라서 더욱 의미가 크다.


‘청주 친환경발전소 건설공사’는 한국지역난방공사 청주지사에 현재 운영중인 지역난방 열원설비의 사용연료를 기존 유류(벙커씨유)에서 친환경, 고효율 에너지인 액화천연가스(LNG · Liquefied Natural Gas)로 변경하는 공사다. 발전소에서 사용되는 연료를 유류에서 LNG로 변경하면 이산화탄소와 미세먼지를 동시에 저감할 수 있다.

이번 공사는 총 공사금액 약 600억원으로 금호건설 단독으로 시공한다. 오는 4월착공을 시작으로 2024년 12월 준공예정이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이번 공사는 당사의LNG발전소 건설공사 및 기존 플랜트시설 건설 공사 수행 경험을 토대로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호건설은 이번 수주를 통해 친환경 에너지사업에서 경쟁사들보다 한발 앞서 나가게 됐다. 최근에는 인천 LNG 생산기지 ‘3단계 2차 건설공사’로 20만㎘급 LNG 저장탱크 3기를 성공리에 완공했다. 또 가축분뇨와 음식물 쓰레기를 이용해 에너지를 생산하는 ‘바이오가스 기술’도 상용화에 성공해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앞선 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최근 중국발 황사,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방지를 위한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대기오염 방지시설 설치 강화와 기존 열원설비의 유류연료 전환사업 등을 추진중이다. 앞으로 ‘청주 친환경발전소 건설공사’와 유사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이번 친환경발전소 건설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친환경발전소 강자로 우뚝 설 계획”이라며 “향후 지속 발주 예정인 친환경발전소 건설공사에 금호건설의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적극 참여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심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