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집중호우 피해로 저수용량 부족 우려, 3억 원 들여 군 32개 저수지 응급 준설

[세계로컬핫뉴스] 담양군, 호우피해 저수지 준설 완료 … 농업용수 확보

이혜원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4-21 14:07:4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담양=세계타임즈 이혜원 기자]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관내 농업인의 안정적인 용수확보를 위해 군 관리 저수지 28개소에 대하여 준설을 완료하고 용수확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집중호우로 인한 저수지 내 토사유입으로 저수용량의 부족 및 수문막힘 등을 우려해 최형식 군수는 2021년도 준설사업비 3억 원 반영을 특별 지시했으며, 군 관리 저수지 32개소에 대하여 응급준설사업을 시행했다.

또한 퇴적량이 커 응급준설 시행에도 불구하고 영농에 지장이 있을 것으로 우려되어 추가로 군 예비비 6억 원을 긴급 투입해 퇴적토 15만㎥를 준설 완료함으로써 영농기 물 부족 걱정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군은 군 관리 70개소, 한국농어촌공사 담양지사 관리 47개소 등 총 117개소의 저수지를 통하여 용수를 공급하고 있으며, 현 저수율 73.7%(74,713톤)으로 작년 저수율 대비 73%와 유사한 저수량을 확보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꾸준히 주민의견을 반영해 연차적으로 준설계획을 수립, 지역 영농인이 물부족으로 인한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혜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