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남구 수서동 등 7개동 6.02㎢, 서초구 양재동 등 8개동 21.27㎢ 지정
- 12일 「서울시도시계획위원회」 심의 통과…31일부터 3년간 발효
- 주거지역 180㎡‧녹지지역 100㎡ 초과 거래 시 구청장 허가 필요, 부동산 투기 사전 차단

[세계로컬핫뉴스] 서울시, 강남구·서초구 자연녹지지역 일대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이장성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5-13 12:30:2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서울시가 강남구와 서초구 일대 27㎢ 규모의 자연녹지지역 토지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했다. 부동산 투기를 사전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시는 12일 제6차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번 달 30일 만료되는 강남·서초구 일대 자연녹지를 2024년 5월30일까지 3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한다고 밝혔다. 해당지역은 강남구 6.02㎞, 서초구 21.27㎞에 달하는 구간이다.

 

 강남구 재지정 지역은 수서역세권 공공주택지구와 구룡마을 도시개발사업 등이 진행되는 인접지역으로 수서동(1.07㎢), 개포동(1.21㎢), 세곡동(1.16㎢), 율현동(0.54㎢), 자곡동(1.25㎢), 일원동(0.68㎢), 대치동(0.11㎢)이다.

 

 서초구 재지정 지역은 양재 R&D혁신지구 및 방배동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 등을 비롯한 양재동(1.26㎢), 우면동(2.94㎢), 방배동(1.35㎢), 내곡동(6.2㎢), 신원동(2.09㎢), 염곡동(1.45㎢), 원지동(5.06㎢), 서초동(0.92㎢)으로, 이들 지역은 대부분 자연녹지지역이다. 

 

 거래허가를 받아야 할 면적은 녹지지역 100㎡ 초과, 주거지역 180㎡ 초과에 해당하는 곳이다. 토지에 관한 소유권·지상권을 이전·설정하는 계약을 체결하려면 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로써 서울시 내 ‘토지거래허가구역’은 앞서 지정한 압구정, 여의도, 목동, 성수 등을 포함해 총 50.27㎢로 유지된다.

 

 서울시는 지난 4월 재건축, 재개발 지역의 투기차단을 위해 압구정, 여의도, 목동아파트지구와 성수전략정비구역 총 4.57㎢를 지정한 바 있다. 

 

 재지정되는 토지의 상세내역은 토지 소재지 자치구(부동산정보과)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최영창 서울시 토지관리과장은 “부동산 시장 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개발호재를 노린 투기세력 포착 등 시장 불안요인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참고 1 강남구·서초구 일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내용 

 

□ 허가구역 대상지역

구분

자치구

대상지역

면적()

비고

합계

27.29

 

재지정

강남구

수서동, 개포동, 세곡동, 율현동, 자곡동, 일원동, 대치동 일원

6.02

 

서초구

양재동, 우면동, 방배동, 내곡동, 신원동, 염곡동, 원지동, 서초동 일원

21.27

 


□ 허가구역 지정기간

 

ㅇ 2021년 5월 31일부터 2024년 5월 30일까지 

 

□ 토지거래계약에 관한 허가를 받아야 하는 면적 

용 도 지 역

면 적

도시지역

주거지역

180초과

상업지역

200초과

공업지역

660초과

녹지지역

100초과

용도지역의 지정이 없는 구역

90초과

 


참고 2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도면 

 

ㅇ 서울 강남구 (재지정)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16pixel, 세로 706pixel

  수서동(1.07), 개포동(1.21), 세곡동(1.16), 율현동(0.54), 자곡동(1.25),

  일원동(0.68), 대치동(0.11)

 

ㅇ 서울 서초구 (재지정)

  

 양재동(1.26), 우면동(2.94), 방배동(1.35), 내곡동(6.2), 신원동(2.09), 

 염곡동(1.45), 원지동(5.06), 서초동(0.92),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