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천나무 등 수목식재…의자 쉼터 설치

[세계로컬핫뉴스] 신안면 경호강변 데크길 정비 주민 호응↑

최성룡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02 23:35: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산청군=세계타임즈 최성룡 기자] 산청군 신안면이 지역주민들의 이용이 많은 경호강변 데크길에 관상목을 심어 호응을 얻고 있다.

 

 

신안면은 1일 원지둔치에서 단성교로 이어지는 데크길 옆 자투리땅에 꽃댕강나무와 남천나무 등 4300여주의 나무를 심는 한편 나무벤치 등 쉼터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원지 경호강변 데크길은 단성면 강변 산책로와 함께 맞은편 엄혜산 아래 성철스님 순례길과도 이어져 평소 지역주민은 물론 방문객의 왕래가 잦은 곳이다.

 

신안면 관계자는 “데크길 옆 자투리땅이 비어있을 때는 종종 생활쓰레기나 불법 시설물이 적치돼 미관을 해치는 경우가 있었다. 그러나 수목식재 공사 이후에는 환경정화는 물론 녹지공간 확보로 주민들의 호응이 높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최성룡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