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AI, 경남사랑상품권으로 직원 복지와 지역경제 활성화...일석이조
- 기업에 경남사랑상품권 홍보, 제로페이 가맹점 확대 효과 기대
- 김 지사 “KAI의 노력 어려운 도민에 위로, 방역 성공으로 지역경제 살려나갈 것”

[세계로컬핫뉴스] 경남도-한국항공우주산업(주), 경남사랑상품권 23억 원어치 구매 업무협약 체결

최성룡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8-27 23:25: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남=세계타임즈 최성룡 기자] 경남도와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27일 도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안현호 KAI 대표이사 사장, 그리고 경남도와 KAI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사랑상품권을 대량 구매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AI는 23억 원 상당의 경남사랑상품권을 구매해 4,600여 명의 직원 복지에 활용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상품권이 원활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상품권 발행수수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역상품권은 지역 내 소비를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 특히 소상공인·자영업자 매출에 도움이 된다는 점이 지난 긴급재난지원금 소비 과정에서 확인된 바 있다. 이 때문에 경남도는 경남사랑상품권 발행에 적극적이다. 

 

경남사랑상품권은 제로페이 기반의 모바일 상품권이기 때문에 시스템을 통해 지급 대상자의 스마트폰으로 직접 발송할 수 있다. 때문에 법인 차원에서는 직원 복지뿐만 아니라 사내 포상금 및 시상금 등 여러 용도로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 경남도의 설명이다. 

 

경남도는 이번 협약을 통해 경남 지역 기업들에게 경남사랑상품권이 좋은 직원 복지 수단으로 알려지는 것은 물론, 가맹점 수수료가 없는 결제수단인 제로페이를 자연스럽게 홍보해 가맹점 수를 늘려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경남도는 지난 1월 200억 원의 경남사랑상품권을 발행했다. 이후 3차에 걸친 추경을 통해 발행규모를 500억 원까지 확대했고, 이마저 지난 7월에 모두 소진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이에 경남도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과 소비 위축 등에 따라 오는 9월 말 경남사랑상품권 4차분을 추가로 발행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 증대 효과 극대화를 위해 10% 특별 할인판매 정책을 계속 유지할 방침이다. 

 

김경수 도지사는 “코로나19 이후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분들이 많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KAI의 노력이 어려운 도민들에게 위로가 되면 좋겠다. 방역이 곧 경제라고 얘기하는데, 경남이 방역에 성공해서 그 결과로 어려운 지역경제도 살려나가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현호 KAI 사장은 “지역 대표기업으로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소상공인 지원 정책에 기여할 수 있어 더욱 뜻깊다”며 “경남사랑상품권을 통해 지역 경제의 선순환적 소비활동이 이뤄져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경제에 희망의 불씨가 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KAI는 그동안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해왔다. 이번 경남사랑상품권 구매 협약은 직원 복지를 증진하면서도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일석이조의 사회공헌활동인 셈이다. 

 

이날 협약서 서명 이후에는 KAI 측이 이번 장마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10개 시군을 위해 1억 원의 온누리상품권을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는 기탁식도 함께 진행돼, KAI의 사회공헌활동에 의미를 더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최성룡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