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김포)~강화’ 고속도로 건설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월곶면도시계획도로(평화로)·학교급식물류지원센터 국비 확보

[세계로컬핫뉴스] 김포시 숙원사업 잇따른 쾌거... “김포시 발전의 주춧돌 될 것”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8-27 21:13: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김포시=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김포시 최대 현안이자 46만 시민의 숙원 사업들이 잇따라 중앙정부의 승인과 지원이 확정돼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김포시는 26일 ‘계양~(김포)~강화’ 간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본격 추진되고, 월곶면 성동리~용강리를 잇는 도시계획도로인 평화로 개설사업과 학교급식물류지원센터 설립사업에 국비 지원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 계양~김포~강화 간 고속도로

 

정하영 시장은 “민선7기 공약사항인 북부권 도로망 확보로 그동안 소외됐던 교통불편 해소로 교통복지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한강하구 천혜의 관광자원과 연계한 도로개설이 추진돼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 시장은 “학교급식물류지원센터 건립은 관내의 우수 식재료를 학교에 직접 공급함으로써 학생들에게 안전한 급식을 제공하고 관내 우수 농식품의 판로개척으로 지역 농업 및 경제에 활력이 불어넣게 됐다”고 평가했다. 

 

‘계양~강화 고속도로 건설 사업’은 인천 계양구 상야동에서 김포를 거쳐 강화군을 연결하는 노선으로 연장 31.5㎞, 차로 수 4~6차로로 총 2조 5,786억 원의 건설비용이 들어간다. 

 

이번 확정사업은 서울도심과 김포 및 강화를 연결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물류비 절감, 관광, 교통서비스 영역의 확대를 가져와 김포시 발전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전망이다. 

 

특히 출퇴근 시 정체로 몸살을 알고 있는 신곡사거리 등 국도48호선과 김포한강로의 교통정체가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하영 시장은 “국회의원, 시의회, 김포시민 모두의 노력으로 이루어낸 성과"라며, "2031년 완공을 목표로 올해부터 기본 설계비 등 국비확보를 위한 전방위 노력과 함께 고속도로와 연계한 도로망을 체계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월곶 도시계획도로 위치도 및 학교급식물류지원센터 대상지 

월곶 도시계획도로 위치도

학교급식물류지원센터 대상지

 

‘월곶 도시계획도로(평화로) 개설 사업’과 ‘학교급식물류지원센터 건립 사업’은 김포시가 행정안전부의 2021년도 특수상황지역 개발 신규 사업으로 신청한 사업으로, 2개 사업 모두 선정돼 국비 최대 346억 원이 확보됐다. 

 

특수상황지역 개발 사업은 남북분단 및 도서의 지리적 여건으로 지역발전에서 소외된 특수상황지역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행정안전부가 매년 주관하고 있는 사업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