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델리스F&B - 우량예수출입회사, 주력상품 푸우(普五) 등 120만병 공급계약 체결

이판석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1-08 20:05:3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판석 기자]우리나라가 중국 명주 우량예(五糧液)의 최대 수출시장으로 떠 올랐다. 우량예는 중국 쓰촨성 전통 바이주 기업으로, 중국 바이주(白酒) 시장에서 마오타이(茅臺)와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다.  

 

 

지난 1일 우량예(五糧液)그룹 산하 우량예수출입회사가 우리나라 수출입 무역업체인 피델리스그룹 산하 피델리스F&B와 대규모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계약에서 우량예는 내년 말까지 주력상품인 푸우(普五), 번써위안주(本色原酒), 훠바오(火爆), 유주(友酒),중화(中華) 등 모두 120만병이 넘는 제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우량예는 지난해 수출액 기준으로 최대 수출시장 1~3위는 홍콩(5239만 달러), 싱가포르(1453만 달러), 마카오(403만 달러)에서 이번 수출 계약 건으로 한국은 홍콩을 제치고 우량예 최대 수출시장으로 떠올랐다.

 

왕핑(王平) 우량예수출입유한공사 회장은 이날 "중·한 양국간 음식 문화가 비슷하다"며 "또 피델리스 그룹은 면세점, 레스토랑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한 주류 유통 노하우가 풍부하다"며 "우량예를 한국 주 소비층의 입맛을 공략할 수 있을 것이다" 고 말했다. 

 

한편 우량예는 '다섯가지 곡식으로 빚은 술'이란 뜻의으로 600년이 넘는 전토을 자랑하는 중국의 명품 술이다. 

 

우량예가 소재한 쓰촨(四川)성 이빈(宜宾)시 상무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우량예 그룹은 모두 9733만 달러어치 제품을 해외로 수출했다. 이는 중국 전체 주류 수출액의 20.69%를 차지하는 수준이다.

 

사실 중국인들은 바이주를 즐겨 마시지만 바이주 해외 수출량은 많지 않은 편이다. 지난해 1월 중국 해관총서가 처음으로 공개한 바이주 수출 통계를 보면, 2009년부터 2016년까지 바이주 연간 수출 평균 증가율은 15%에 달했지만, 연간 수출량은 2만 킬로리터도 안될 정도로 미미한 수준이다.

 

이에 대해 앞서 리수광(李曙光) 우량예그룹 회장은 바이주의 해외 글로벌화를 위해선 업계가 기술표준, 정책 법규, 문화적 차이 등의 난제를 극복해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피델리스F&B 김성준 대표는 이날 "오랜 시간과 비용을 들였지만 원하는 방식의 판매대리상 자격을 획득했고, 한국내에서의 우량예 유통에 있어서 모든 권한을 부여받았기 때문에 가품문제, 가격 등 한국시장내에서 왜곡된 유통관련 문제들을 해결해나갈 계획이다"며 "중국관광객과 국내 중국인을 상대로한 면세점 납품을 우선적으로 추진해나가면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는 한국 백주시장 공략을 위해 시음회, 품평회 등을 통해 한국인의 기호에 맞는 백주를 찾아내어 내수시장 진출도 함께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어 "40-50도 백주의 경우 한국전통 백주는 쌀을 주원료 숙성시켜 향이 강하고 독한 반면, 중국 백주는 수수 등 여러 곡물을 혼합 숙성시켜서 향이 은은하고 목 넘김이 좋아 한국인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 대표는 또 "30도 전후의 백주시장에서 한국백주와 중국백주의 경쟁이 치열하지만 국내에 소개된 중국백주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한국인의 기호에 맞는 우수한 제품의 중국 백주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한국에 소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특히 우량예처럼 고가의 중국백주 뿐만아니라 중화주, 본색원주, 우정주, 화폭 등 중저가 제품과 중국산 고급 포도주를 선보임으로서 한국백주시장 및 와인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여진다.

 

향후 우량예그룹 이서광 총회장를 비롯해 장평 수출입공사사장 등 관계자들은 우량예의 한국시장 진출확대를 위해 내년에 한국방문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피델리스그룹은 주류 유통을 담당하는 피델리스에프엔비를 비롯, 무역 유통을 총괄하는 코퍼레이션, 부동산개발회사인 디벨로먼트, 화장품 및 미용기기 생산기업인 사이언스, 지주회사격인 홀딩스로 구성된 신생그룹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판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