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 마리나항만조성, 수산자원보호구역 해제 등

[세계로컬핫뉴스]안상수 창원시장,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에게 현안사업 지원 건의

백수연 | news@thesegye.com | 입력 2017-08-19 19:48: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창원=세계타임즈 백수연기자]안상수 창원시장이 19일 오전 마산항을 방문한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을 만나 문화와 관광이 어우러진 친환경 해양·항만도시로 발전하기 위해 추진 중인 마산 마리나항만조성과 수산자원보호구역 해제 등 5개 해양수산분야 사업에 대한 행정적 지원을 건의했으며, 이에 김 장관은 이 건의사항에 대해 긍정적인 검토와 지원을 약속했다.


  창원시는 마산항과 부산항 신항, 진해항 등 3개 국가·지방 무역항과 324㎞의 해안선을 가지고 있는 국내 유일의 도시라는 여건을 고려할 때, 항만과 도시의 조화로운 발전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지역발전의 핵심요소인 점을 인식하고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한 5개 핵심 해양사업에 대해 중앙정부의 지원을 얻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이번 면담은 김영춘 신임 해양수산부장관이 초도 순시차 마산항을 방문함에 따라 이뤄졌다.


  이번에 창원시가 건의한 5개 핵심 해양사업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해양레저문화 확충을 위한 마산 마리나항만 조성 ▲구산해양관광단지와 마산로봇랜드 관광 활성화를 위한 수산자원보호구역 3.5㎢ 해제 ▲마산만의 환경·문화적 가치를 보존하고 도시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마산해양신도시 국비 3000억 원 지원 ▲마산만 수질개선을 위한 마산만 오염퇴적물 준설사업 ▲마산항 항만배후단지 활성화 방안 등이다.


  창원시 관계자는 “이번 건의를 계기로 해양수산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지역경제 활성화, 해양문화 공간 확충과 도시매력 향상을 위해 해양수산분야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창원시를 ‘문화와 관광이 어우러진 남해안 해양관광의 중심도시’로 가꾸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백수연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