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구시, 2월부터 자동심장충격기 929대 전수점검 및 민간참여 관리 강화 -

[세계로컬핫뉴스]자동 심장 충격기, 설치도 중요! 관리는 더 중요

박유석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1-14 10:39:1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구=세계타임즈 박유석 기자]대구시는 2월부터 관내에 설치된 자동심장충격기 전체(929대)에 대해 시, 보건소, 심폐소생술 강사들로 구성된 자원봉사자들의 자체 점검과 관리자를 대상으로 한 사용방법 교육 등 특별 관리활동을 시작한다.


대구시는 심정지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자동심장충격기의 관리가 소홀하지 않도록 행정기관과 심폐소생술 강사들이 역할을 분담해 본체 작동상태, 건전지 및 환자 부착용 패드 유효기간 경과 여부 등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문제점이 발견되면 즉시 시정하는 등 사후관리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


우선, 대구시가 ‘전담인력’을 확보해 5월부터 7월까지, 9월부터 11월까지 각 3개월간 운영실태를 점검하고, 자동심장충격기 관리 주무부서인 관할 보건소에서 시기를 달리해 상‧하반기 전수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대구응급의료협력추진단에서는 급성 심정지 환자의 절반 이상이 가정에서 발생한다는 점을 감안해 500세대이상의 공동주택에 대해 응급구조사와 간호사 등 심폐소생술 강사 30여명으로 구성된 ‘심폐 소생술 교육 및 자동심장충격기 점검 전담팀’을 운영할 계획이다. 강사별로 아파트 담당구역을 나누어 경비원 등 관리책임자를 대상으로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및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하고, 점검도 병행하는 민간참여 특별 관리도 시행해 나갈 방침이다.


자동심장충격기는 심정지환자의 생존 가능성을 약 3배 정도 증가 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 대구시 관내에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에 따라 50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 등 481개소의 의무대상 시설이 있다.


최근 대구시의 응급의료장비 보급사업과 시민들의 자동심장충격기에 대한 인식이 높아짐에 따라 병원, 학교 등 비의무대상시설에서 자발적 설치 기관이 늘어나면서 `14년 307대에서 지난해 연말까지 622대 추가 보급되어 대구시 인구 1만명당 3.7대의 보급률을 보이고 있다.

 

자동심장충격기는 일정 시간 이상의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은 사람이면 누구나 안전하게 사용 가능한 기기로 많이 설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불시에 발생하는 환자에 대비해 정기 점검을 통해 상시 사용 가능한 최상의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한편, 지난해 구.군 보건소에서 관내 638대의 장비운영상황을 점검해 패드 및 건전지 유효기간이 경과된 7곳을 적발해 시정조치한 바 있다.


2016년 질병관리본부 통계에 의하면 질병으로 인한 심정지 환자의 심폐소생술 시행률의 경우 대구시가 25.6%로 지난해 19.6%보다 개선된 것으로 나타나 자동심장충격기 보급 증가와 더불어 응급환자에 대처하는 시민들의 인식도 좋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자동심장충격기 관리 강화와 더불어 시민들이 심폐소생술 교육을 무료로 받을 수 있는 보건소 무료 교육을 확대하고, 응급의료협력추진단을 통한 기관단체 방문교육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시민들의 이용이 많은 공공시설을 우선으로 장비 보급을 점진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대구시 백윤자 보건건강과장은 “시민들이 평소에 자동심장충격기의 위치를 알아두고 관리실태에 관심을 갖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실제 환자 발생현장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매월 1회 이상 자체 점검을 실시하고,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보건소와 응급의료협력추진단에서 운영하는 심폐소생술 무료 교육과 장비사용법 교육을 많은 시민들이 받도록 권장한다”며 “주변에서 심정지 환자가 발생할 경우 제일 먼저 119에 신고해 줄 것”도 아울러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박유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